●달리 현실적 수준의 자율주행자동차 단계별

 

요즘 자동차 산업의 핵심은 자율주행 자동차입니다.

정확히 어떤 종류가 있고 또 어떻게 움직이는지

그리고 대한민국의 기술개발 수준은 어느 정도인지 알아보겠습니다.

<오늘 배우는 상식>

1. 자율주행자동차 등급 2. 작동원리 3. 대한민국의 기술수준

등급0~5lv자율주행자동차도등급이있습니다. 레벨 0~레벨 5까지 있어요

그러면 각각의 특성에 대해서 설명해볼까요?

레벨 0 : 자동운전과 관련된 어떠한 기술도 적용되지 차입니다.

크루즈 컨트롤조차 적용할 수 없는 구형 차량이라고 생각해 주십시오.

요약: 레벨 0은 그냥 옛날 차

레벨 1 : 여러가지 편리한 기능을 갖춘 등급입니다.

예를 들어 차선 이탈 방지, 긴급 제동 장치, 크루즈 컨트롤 등이네요.

간단히 말하면, 조금 편의사항이 늘어났을 뿐 운전의 주체는 여전히 운전자 자신이며,

한눈팔면 바로 골인하는 단계에요.

요약: 레벨 1은 편리한 자동 기능이 추가된

<네이버 자동차>레벨 2: 단편적인 자동운전으로 두 가지 기능이 동시에 작동하는 등급입니다.

예를 들어 차선 이탈을 인지하고 차량이 핸들을 조정하거나

장애물을 인식하여 정지 또는 감속이나 가속을 조절하는 것입니다.

테슬라 차량의 오토 파일럿도 레벨 2의 자동차인 것입니다.

그러나 레벨 2 차량은 몇 가지 제한적인 상황에서만 인공지능이 대처할 뿐

전체적인 판단 능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운전자는 여전히 핸들을 잡고 전방을 주시할 필요가 있습니다.

요약: 레벨 2는 2개 이상의 자동 기능이 동시에 작동할 수 있지만 특정 상황에서만 작동

(즉, 모든 상황을 판단할 수는 없다)

레벨 3:레벨 3부터는 운전의 주도권이 인간이 아닌 자동차에 있습니다.

자동차가 장애물을 피해 계속 운행하다 길이 막히면 알아서 돌아가기도 하는 등

전체적인 도로사정이나 교통환경 등을 스스로 모니터링하면서

모든 판단을 차에서 스스로 하게 됩니다.

하지만 골목길이나 복잡한 도심에서는 자율주행에 한계가 있어

운전자는 여전히 핸들을 잡고 계속 운전에 관여할 필요가 있습니다.

어쨌든 3레벨이 적용된 자동차는 아우디 A8이 있습니다 라고 말할 뻔했지만,

A8도 레벨 2에 해당한다면서요?

어떤 사이에서는 2.5 레벨이라고도 불리고 있지만 정식 입장은 아닌 것 같습니다.

요약: 레벨 3은 운전에 관한 모든 판단을 자동차가 하는데, 도로가 복잡해지면 어리석어질 수 있다.

레벨 4: 레벨 3의 버전입니다. 복잡한 골목길도 원활히 운행된다.

자동차가 1 명이라도 운전을 잘하지만, 만약을 위해 반드시 운전자가 타고 있는 단계입니다.

이 때부터 인간의 역할은 만일을 대비하는 관리자가 되는 것입니다.

2018년 CES에서 레벨 4를 충족하는 차량을 선보였는데,

현실적으로 2020년 이후에나 본격적으로 개발될 수 있을까요?

요약 : 레벨 4는 자동차가 혼자서도 운전에 능숙하다. 하지만 만일을 대비해 운전자가 관심을 갖고 지켜봐야 한다.

레벨 5: 운전자가 필요 없는 단계입니다.

레벨 5가 상용화가 되면 드라이버라는 개념이 없어지고, 모두가 탑승자가 될 뿐입니다.

아마 레벨 5의 시대부터 자동차는 단순한 운송수단이 아니라

남은 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업무 환경을 제공하거나,

휴식이나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는 복합적인 용도로 활용될 것입니다.

그리고 구조도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구조랍니다.

요약 : 운전사 따윈 필요 없다.

어떻게 움직여?자율주행자동차는 상황을 인식하고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판단하여

최종적으로 차량을 제어하는 3단계 시스템으로 작동합니다.

이제 각각의 단계에서 어떤 장치들이 작동을 하는지 보도록 하겠습니다.

인식 단계

<현대키즈>1. GPS: 위성수신장치로 신호 교환하며 도로사정 판단

2. 레이저스캐너 : 다른 차량과의 거리 또는 도로에 놓인 장애물 등을 인식하여 차량간의 거리와 속력을 측정한다.

3. : 레이저 스캐너처럼 차량 주위에 사물을 골고루 인식하지만 차이가 있다.

레이저 스캐너는 장애물이 막고 있으면 그 뒤쪽은 인식할 수 없지만 라이다는 인식 가능

4. 영상센서: 사람 눈처럼 카메라가 형태를 인식해 파악한다.

라이다 스캐너와 다른 점은 거리나 부피에 대한 인식뿐 아니라 형태 자체를 이해하고 판단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라이다라는 사람의 위치는 파악할 수 있지만, 그것이 사람이라고 판단할 수는 없다.

판단단계에서 인식단계에서 다양한 정보를 수집했다면, 지금 어떻게 움직이는지 인공지능이 판단할 것입니다.

차량 인공지능에 다양한 사건이나 상황 등을 학습시켜 놓으면,

자동차는 그 데이터에 근거하여 가장 안전한 판단을 내리게 될 것입니다.

변수가 많은 현실에서 어떻게 데이터만으로 올바른 판단을 하느냐고 하지만,

알파고가 이세돌을 완파한 것을 보면 불가능한 일은 아니죠.

제어 단계의 말 그대로 자동차를 컨트롤 하는 단계입니다. 그래

3) 현실적인 수준

현재 운행하고 있는 모든 자율주행차는 레벨 2입니다.

레벨 3은 아직 개발중이며, 2020년~2022년 사이에 적용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습니다.

또한 현대자동차는 18년 자율주행기업 오로라와 협력하여 2021년 레벨4의 차량을 개발하였고,

스마트 시티 내에서 상용화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는데, 그 때가 돼 봐야 알 것 같아요.;;

그러나 2018년도에 현대화물차를 대상으로 레벨 3 테스트하여 성공한 사례가 있으며,

(의왕~인천까지 40km 구간을 자율주행으로 운행하고 있었습니다.)

또 수소차 3대와 제네시스 2대로 190km 고속도로 장거리 주행을 완주한 적도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충분히 긍정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