및 치료기준 고지혈증(지질이상증)_콜레스테롤정상치

 

병원에서 가장 많이 상담하시는 만큼 들판의 하나인 이상 지질 혈증, 간단히 말하면, 혈액 속의 지질 성분이 증가하여 심혈관 질환의 위험을 높이는 병이다

환자들에게 늘 설명하던 내용이지만 정리할 겸 진료지침도 읽어 포스팅해 봤다.

참고 자료는 한국 지질 동맥 경화 학회가 2018년에 발간한 이상 지질 혈증 지침 제4판

콜레스테롤 종류의 건강검진을 하고 나서 콜레스테롤 수치를 보면 몇 가지 확인이 되는데

먼저 전체 콜레스테롤 양을 나타내는 총 콜레스테롤(Total Cholesterol)

이를 더욱 세분화하면 이른바 콜레스테롤이라 불리는 HDL 콜레스테롤

나쁜 콜레스테롤이라 불리는 LDL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TG, Triglyceride)

총 3종류가 있어.진단방법 콜레스테롤은 혈액검사에서 확인하는데 공복시 검사를 한다

최소 9시간 단식을 하고 검사를 해야 하며 정확한 검사를 위해서는 12시간 단식이 필요하다(물은 마셔도 된다).LDL 콜레스테롤 측정이든 사실 의료인이 아니면 굳이 알 필요는 없지만 LDL 콜레스테롤은 직접 혈액검사로 측정할 것과 Friedewald 공식으로 간접 계산하는 방법이 있다.

LDL=총콜레스테롤 – HDL – TG5

아직도 한국에서는 간접계산법을 주로 사용하고 있지만, 직접측정법에 비해 LDL치가 낮게 나타나는 단점으로 직접측정법을 사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높아지고 있다(아직 직접측정법은 보험 인정되지 않았다).

고지혈증 치료기준(LDL)

각각 위험군에 따른 LDL 목표치는 위와 같다.

심장뇌혈관 질환, 일과성 허혈 발작, 말초동맥 질환 등이 있는 초고위험군은 LDL 70 이하로 낮추도록 한다.

고위험군에 속하는 질환은 경동맥 협착이 있는 환자(과거에는 50% 이상 협착으로 분류되었으나 최근에는 제외) 복부 대동맥류가 있는 환자 당뇨병 환자에서 LDL100 이하가 목표치인 중등도 저위험군 환자는 심혈관 질환의 주요 위험인자의 수에 따라 나뉘는데,

위험인자 5개 중 2개 이상이면 중등도 위험군에서 LDL130 이하 위험인자 1개 이하면 저위험군에서 LDL160 이하가 목표치이다.

참고로 HDL이 60 이상인 경우 위험인자가 1개 제외된다.

보통 중등도나 저위험군 정도일 때는 즉시 약을 쓰기보다 식습관 교정, 운동, 체중감량 등 생활습관 교정을 먼저 하고 그래도 계속 높을 경우 약 처방을 고려한다.중성지방(TG) 치료

중성 지방 진단 기준은 상등이다 우다

500mgdL 이상이면 중성지방을 상승시키는 이차적인 원인을 먼저 확인한 증가, 음주, 탄수화물 과다 섭취, 당뇨, 만성 신장병 갑상선 기능 저하증, 약물 투약력(에스트로겐, 스테로이드, 타목시펜) 중성지방 증가 이차 원인이 차적 원인이 없거나 교정 후에도 높으면 즉시 중성지방 치료제(Fibrate, 오메가-3)를 사용한다.

200~499mgdL의 경우 만약 LDL이 높으면 LDL 우선 치료를 시작하고 LDL이 정상이면 생활습관 교정을 먼저 시작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높으면 스타틴을 1차 치료제로 사용하고 그 후에도 높으면 Fibrate, 오메가-3와 같은 중성지방 치료제를 사용한다.그런데 왜 중성지방 치료제를 먼저 쓰지 않고 LDL 콜레스테롤 치료제인 스타틴을 먼저 쓸까.

지금까지 연구 결과 스타틴은 심혈관 질환 예방에 도움을 주었으나 중성지방 치료제의 경우 심혈관 질환 예방에 대해서는 아직 논란이 많아

고중성 지방혈증으로 인한 심혈관 질환의 진행 예방을 위해 스타틴을 1차 약제로 먼저 사용하도록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