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는 운세 앱 창업자 [출전:중앙일보] 완전히 망해간 운세로 번뜩… 월 2억

 포스텔라에 효과가 있는.친구연예인과 찰떡궁합 news.joins.com 1개월유료결제 2억원 포스텔라창업자 2명

한때 억대 연봉을 받았지만 사업 실패로 2년 만에 월급 50만원을 받는 처지가 됐다. 사업 실패 후 운이 다했느냐며 자책하던 남자들이다. 그런 그들이 운을 떼고 다시 일어섰다. 국내 1위 운세 앱(구글 플레이스토어 매출 기준) 포스텔라 얘기다. 165만 가입자를 자랑하는 포스텔러는 유료 운세만으로 월 2억원의 매출을 올린다. 중앙일보는 이달 2일 경기 판교 포스텔러 사무실에서 이 회사 창업자인 김상현 심경진 공동대표(43)를 인터뷰했다.

점보기 앱 ‘포스텔라’의 공동창업자 심경진 대표(오른쪽)와 김상현 대표가 포스텔러에 등장하는 캐릭터를 보여주고 있다. 장진영 기자

점으로 얻은 아이디어가 점 앱에 기초했다

두 대표는 네이버 카카오 출신의 IT 인력이다. 2014년 초 카카오에서 나와 파일관리 스타트업 ‘포퓰러스’를 시작했다. 스마트폰 속의 대용량 비디오와 사진 등을 효과적으로 관리하는 기술을 바탕으로 했다. 하지만 세상에 없던 기술을 시장에 이해시키기는 쉽지 않았다. 2년 넘게 회사를 운영했지만 무료 서비스를 내놓는 바람에 매출은 0원에 그쳤다. 창업 멤버 9명의 지분을 동일하게 한 것도 의사결정을 어렵게 했다. 회사는 눈깜짝할 사이에 도산했다. 자존심도 한없이 꺾였다. 두세 달씩 집에 틀어박힌 적도 있었다. “사업을 할 운명이 아닌 것 같다”고 고민하던 심 대표가 혼자 가게를 찾은 것은 2016년 5월이다.

점술가는 주변 사람들이 나를 괴롭힐 운명이다. 마흔셋부터는 잘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의 점술가 방문은 위안을 얻는 데 그치지 않았다. 심 대표는 “사주팔자는 대중처럼 쓸데없는 어려운 기술이 아니라 나처럼 지친 사람들을 위로하고 수천 년간 사람들이 애용한 베스트셀러 아이템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포스터러 캐릭터 소개 [사진 포스터]

2천만 개가 넘는 사주 조합 프로그래밍

심 대표는 같은 처지였던 김 대표에게 연락을 했고 곧바로 의기투합했다. 두 사람은 그 확신을 동력으로 벤처캐피털(VC)의 투자를 받을 때까지 1년 넘게 월급 50만원을 받으며 버텼다. 비용을 아끼기 위해 회사 사무실도 찾지 않았다. 김 대표의 아내(배현경 포스텔라 디자인 총괄이사)의 화실이 임시 사무실로 쓰였다. 회사 이름은 영화 스타워즈의 명대사 May the force be with you(포스가 너와 함께 하길)와 포툰eteller(점술가)에서 따왔다.

점앱 포스텔라 경영진, 심경진 대표, 배현경 이사, 김상현 대표, 최규봉 이사(왼쪽부터). 이들의 스마트폰에는 포스터 앱에서 본 오늘의 운세 점수가 적혀 있다. 장진영 기자

만난 역술인은 운세는 프로그래밍할 수 없다고 했지만 두 사람은 포기하지 않았다. 취미로 사주명리학을 10년 넘게 공부해온 심 대표가 생년월일과 성별·태어난 위치 등을 조합한 사주법칙을 알고리즘으로 짜면 김 대표가 이를 프로그래밍했다. 덕분에 2000만 개가 넘는 사주 조합을 프로그래밍의 도움으로 쉽게 이끌어낼 수 있었다. 일례로 포스텔라 서비스의 하나인 ‘상세점’은 개별 사주팔자에 10년 주기로 바뀌는 ‘대운’을 조합해 실시간으로 10만5600개의 운세 결과가 나온다.

포스텔라 서비스 화면 맨 왼쪽이 ‘1571년생 극강 동안 토정 이지함 선생님’이다. [사진 포스터]

친구궁합, 연예인과의 궁합 등 현대적 해석을 가미

해석 결과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것도 평가를 받았다. 현모양처가 최고 여자가 관(직장복이자 남성복)이 발달하면 시집을 잘 간다는 등의 시대에 맞지 않는 낡은 표현을 버렸다. 십이용신과 토정비결의 저자 이지함 선생을 만화 캐릭터로 만들었으며 케이팝을 사랑해서 한국에 온 집시 언니 츤데레타로 마스터 고양이 같은 캐릭터도 만들었다. 단순히 사주팔자만 하는 게 아니라 연예인과의 궁합 친구 궁합 등 독특한 콘텐츠도 준비했다.

포스테라 앱 내에서 연재 중인 ’12 지신 동물농장’ 등의 사주 웹툰. [사진 포스터]

누적 이용횟수 1억회 한달 유료 2억원 돌파

이날 하루 3000~500명이던 포스텔라의 이용자 수가 1만8000명으로 급증했다. 포스텔러 직원들이 트래픽을 확인하며 즐거워하는 모습. [사진 포스터]

2017년 8월부터 입소문이 퍼지고 있다. 웹서비스를 시작한 지 6개월 남짓 지났기 때문이다. 특히 2030 여성층의 반응이 좋았다. 온라인 카페를 비롯한 여성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포스텔러가 이용한다는 말이 퍼지면서 이용자가 직접 포스텔러를 공유해 포스텔러를 냈다. 처음엔 공유하던 사람들이 믿음을 주면서 프리미엄(유료) 점으로 몰렸다. 솔로 탈출에 좋은 달(5만 건), 두근두근 삼타로(3만 건) 등 인기 콘텐츠도 등장했다. 포스텔러는 현재 165만 명의 가입자를 자랑한다. 2억원대의 월 매출은 전체 서비스의 5%인 유료 운세에서 나온다.

포스터의 각종 서비스 [사진 포스터]

운세 이용의 상황을 보면 세태가 보인다

누적 이용건수가 1억 건을 넘어 세간의 흐름을 읽을 수 있게 됐다. 크리스마스가 있는 12월에는 짝사랑의 고백을 해볼까요?’이 잘돼 공채가 많은 3월에는 ‘직장운’ ‘면접 팁’ 이용이 많았다. 무료 서비스 중 1위인 상봉운은 반복해서 이용하는 사람이 많았다. 헤어진 옛 애인을 잊지 못한 사람이 많다는 뜻이다. 출근 전인 일요일 밤에는 일주일을 점쳐 평소보다 1020% 많은 방문객이 왔다. 날씨가 나쁘거나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도 접속률이 높았다. 요즘은 하루 평균 7만9만 명이 포스터로 자신의 하루를 점친다.

포스터는 여기에 만족하지 않는다. 앞으로는 별자리와 , 풍수지리 등으로 서비스 영역을 확대해 일본 등 해외로 진출한다는 목표다. 두 대표는 스타트업 창업을 꿈꾸는 이들에게 이렇게 당부했다.

스타트업은 좀버(한껏 할 수 있다는 뜻)다. 내 운의 ‘흐름’, 즉 때가 올 때까지 위험을 어떻게 줄여 나갈지 고민하라.”이제 조금씩 운이 트이는 창업가들의 조언이다.

[출처:중앙일보] 망한 점쟁이로 번뜩이는…월 2억 버는 점 앱 창업자 news.joins.com/article출처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