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의 우주 SF 영화 칭찬해! 넷플릭스 승리호 후기 한국

 넷플릭스 추천 영화 승리호 넷플릭스 PC판 보는 법 (우리집 TV와 연결 안됨ㅠㅠ)

볼만한 영화, 보고 싶은 영화, 연기 연기 이어진 영화, 그 중에 승리호 영화가 있었습니다.개봉연기로 연기를 거듭했지만 결국 극장이 아닌 넷플릭스에서 개봉을 확정하고 2월 5일을 기다리기로 했었어요.

영화관 개봉이라면 오전에 조조영화에서 봤을텐데…넷플릭스에서의 공개는 오후ㅠㅠ아무리 시간이 지나도… 자칫 잘못하면 저녁 시간대에 맞물릴 수 있기 때문에, 미리 저녁 준비를 해 두고, 송중기나 김태리를 만나기를 기다렸습니다.

넷플릭스 승리호인 스토리가 2092년 지구가 병들어 우주위성 궤도에 인류의 새로운 보금자리인 UTS가 만들어졌다.돈 되는 일이라면 뭐든 하는 조종사 태호(송중기) 과거 우주 해적단을 이끌었던 장 선장(김태리) 갱단의 두목이었으나 지금은 기관사가 된 타이거 박(진성규) 이루고 싶은 꿈을 가진 숲 로봇 업동(유해진). 이들은 우주 쓰레기를 주워 돈을 버는 청소선.오지 마! 쳐다보지 말고 숨도 조심해. 어느 날 사고 우주정을 수거한 승리호는 그 안에 숨어 있던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다.돈이 절실한 선원들은 도로시를 거액의 돈과 교환하기 위한 위험한 거래를 계획하고 있는데. 비켜라, 이 무능한 놈들아. 저건 내 거야!

새로운 영화인 승리호, 바로 한국 최초의 우주 SF 영화라는 점입니다.

그래서 좀 어색할 수도 있고… 또 기쁜 송중기의 모습과 진성규와 유해진의 모습이 어떻게 그려질지 굉장히 궁금한 영화이기도 했어요.

https://movie.naver.com/movie/bi/mi년 지구는 병들어 우주위성궤도에 인류의 새로운 보금자리인 UTS가 만들어졌다.돈만 된다면 movie.naver.com 메인예고편에서 만난 승리호는 더욱 의아해졌지만 듣도 보도 못한 것들이 지구를 구한다!이 글귀가 왜이렇게 웃길만 느껴지는지 푸하하하하 진성규의 모습에 나도 극한직업이 떠올라 나도 중증이다…

아~~이 언니 호스 작렬~~장 선장 김태리 멋있지 않나…

김태호역 송중기 리즈갱신처럼.. 옛날 송중기의 모습으로 돌아온걸 축하해~~~ 시간이 멈춘듯한 모습에 왜이렇게 마음에 두셨나요.. 개인적으로 송중기를 좋아했던건 아니지만 여러가지 이야기들이 많았고 또 스크린에서 보던 모습들이 보이지 않아서 텀이 길게 느껴졌는데 넷플릭스 승리호에서 본건 아니지만 이런 이야기들이 많았죠~

아무도 안 가본 곳 하지만 할리우드 영화에서는 자주 등장하는 미래의 모습에 익숙한 우주의 모습입니다.영화를 보면서 이제 한국도 우주 SF영화가 되는구나라고 생각했습니다.물론 기술적으로 들어가 보면 미약한 부분도 있고 또 부족한 부분도 있겠지만 저는 집 안방에서 PC모니터로 스마트폰으로 본 승리호의 모습과 우주는 마음에 드는 영화를 넷플릭스 추천 영화로 소개하고 싶었습니다.

멀지만 익숙한 우주 하지만 그걸 2092년에 만든 감독님도 멋지고. 스태프들도 고생했겠다 싶을 정도로 저는 이 영화가 마음에 들었어요.

초반에는 이런 저런 이야기로 스토리를 풀어나가다 보니까 조금 지루했어요.하지만 다시 송중기, 김태리, 업동, 타이거 박이 나오니까 이제는 좀 영화다웠고 무엇보다 꽃님이 나올 때는 미소가 그려지면서 영화를 보기도 했어요.

영화 속에서는 선택된 5%의 인류가 지구와 달 사이에 우주 궤도에 낙원을 이루며 살아가고 있는 기술력을 가진 미래가 보이고, 나머지 비시민계급은 승리호 선원들처럼 우주 노동자로서 우주에서 먹고 사는 모습을 이전의 할리우드 영화에서 볼 수 있었기 때문에 거부감 없이 받아들여진 것도 한몫한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승리호는 기획 단계부터 한국 영화 최초의 우주 SF 블록버스터라는 점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고 합니다.구상에서 제작까지 10년 가까이 걸린 승리호만의 세계관을 창조한 조성희 감독은 창의력과 1천여 명의 VFX(Visual Effects) 전문가들이 참여해 생생한 우주를 구현했다는 기사에 귀를 기울였습니다.^^

사람 냄새나는 영화라 가능했던 영화, 한국 우주 SF영화 <승리호>, 근데 난 유해진이 나올 줄 알았는데… 목소리만 처음부터 끝까지 ~~~모션 캡처 기술로 로봇 업동을 연기한 유해진은 푸하하 익숙한 듯 낯설어 ~~

각기 다른 이유가 있었지만 마지막은 함께여서 더욱 빛났던 영화 승리호~~ 그런데 2092년인데 아이들의 이름이 왜 이렇게 설정했을까요??순이야 꽃님이.

2092년 우주쓰레기청소선 승리호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현한 뒤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스토리 한국 최초의 우주 SF영화. 한국에서는 2021.2.5.17시에 개봉 ~~~했는데 세계 190개국에 소개된 승리호, 승리하길!

이상 넷플릭스 무료 체험 30일 동안 제대로 된 영화 한편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