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1~5일차) + 뜻하지 않은 부작용 관악이비인후과 편도 완전절제 수술

 이번 추석 기간을 활용해서 편도절제 수술을 받기로 했어.이유는 평균보다 큰 편도선에 시달리다 어릴 때부터 편도선 제거 권유를 받았다.무엇보다 올 7월 편도에 고름주머니가 생겨 무려 일주일이나 입원했다. 목과 귀가 매우 아프지만 열이 40도까지 올라 치료도 받지 못했고 코로나 검사 후 음성 판정을 받은 뒤에야 응급실에 들어갈 수 있었다. 일주일동안 말도 못하고 입도 못벌리고 심한 통증에 잠들어도 10분 간격으로 깨어나 정말 최악이었다….

수술은 최정욱 관악이비인후과 원장에게서 받았다. 이 병원은 당일 퇴원이라 걱정이 많았지만 원장은 워낙 유명한 분이고 일정상 이 병원밖에 이용할 수 없어 관악이비인후과를 선택했다. 보통 맛집 같은 경우 우리 집 근처에는 없는 ‘강구루’인데 이렇게 유명한 병원이 집 근처에 있어서 신기했다! 수술비용은 30~40 나온다고 하셨는데 그 금액보다 더 많이 든다. (원래는 편도염으로 입원해 있던 양지병원에서 받고 싶었지만 수술 다음날이 연휴라 돌발상황에 대해서 처치를 못해 담당과장님이 수술을 거부했다 ㅜㅜ) 서울특별시 관악구 봉천로 488.

* 9월 25일, 김 수술전 검사를 받았다. 목소리나 혈액검사의 심전도, X선등을 받았다. 비용은 10만원이 넘게 나온 수술 전 주의사항으로는 3일 전부터 금연, 금주, 약 금지에 수술 전날 밤 12시부터 물을 포함한 단식이었다!또 마취까지 수술 시간은 40~50분 정도 걸리며 독감 주사를 맞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나는 편도선이 큰 편이라서 완전 절제를 하기로 했기 때문에 국소 마취가 아닌 전신 마취로 하기로 했다.

9월 29일화(수술 당일) 아침 7시 반까지 오라고 해서, 아침 일찍 씻고 갔다.단백질 같은 영양제 링거를 맞으며 기다리다가 8시 반쯤에 들어갔는데 같이 가신 어머니 말씀으로는 20분만에 나왔다고 하셨다;; 마취가 깨고 얘기를 해보니 목소리는 변함이 없고 잘 나왔다. 다만 수술시에 입을 너무 벌린 탓인지 입술과 입 주변에 상처가 나 있었다.

한 시간쯤 후에 식사가 나왔는데, 물채소죽과 물김치가 나와서 당황한 다른 감상을 보면 미음에 동치미 국뿐이었는데, 나는 동원양반의 죽 같은 건더기가 있는 물채소죽에 동치미 배추가 들어간 동치미를 받았다. 병원에서 주는 거니까 먹어도 되겠다고 마취될 때 빨리 마셔야겠다고 생각해서 꼭꼭 씹어 비웠다. 그 뒤엔 물도 자주 마셔야 한다기에 숟가락을 이용해 물도 마시고 투게더도 한 병을 비웠다.

조금 쉬고나서 퇴원은 3시에 했다. 수납하고(40만원 남짓) 약을 처방받아 진료를 받았다. 문제가 있으면 연락하라며 원장님의 명함도 주셨다.

*10월 1일 나무(첫 외래진료) 항생제 주사 2개를 맞고 식염수로 코를 세척했다. 집에서도 식염수 세척을 해야 한다고 해서 세척용 튜브를 받아 왔다. 집에서 식염수 만드는 방법도 나와 편리했다. 그날은 튜브 치료비가 3만원 들었어ㅜㅜ그리고 아이스크림을 많이 먹으라고 꽤 강조하셨다.

*10월 2일 토(두 번째 외래진료) 오늘도 항생제 주사 2개와 식염수로 코를 세척했다. 목요일엔 진료를 토요일과 그 다음 주 월요일에 보기로 했지만 편도 상태가 괜찮다고 해서 다음주 토요일에 3차 진료를 받기로 했어! 이 때문에 약을 일주일 치 받았고 이날도 진료비가 1만원 이상 들었다.

* 편도사진 (수술 전~5일째 혐오 포함)

3일째부터는 아침에 일어나면 통증이 있어 진통제를 먹었다. 진통제는 하루에 3정까지 가능하지만 5일째인 오늘까지 아직 하루에 1정이면 충분해! 양치할 때 검은 막이 나오네 리뷰를 보니까 다른 사람들은 검정색이 없어서 검정색만 있어서 걱정했는데 빨리 검정색 부분이 없어졌으면 좋겠어. 그리고 수술한 부위에 음식이 잘 묻으므로 양치질을 잘해줘야 한다.5일째인 오늘까지 아직 출혈이나 격통은 없다!

식사

수술전에 죽을 샀던 것이 13일째. 인테이크로 만든 모닝죽으로 파우치식이라 간편하고, 무엇보다 식혀 먹을 수 있어 맛별로 구매했다. 그리고 엄마가 닭죽을 끓여줬는데 어차피 무와 배추도 먹었고 닭고기도 잘 씹어서 잘 먹었다. 닭죽 정막탕ㅠㅠ집에 연초 사다놓은 게 있었는데 너무 물러서서 차갑게 스무디해서 마시고 부드러운 무화과나무도 먹었다!

↓죽은 여기서↓이번에 편도절제 수술을 하게 되어 죽을 샀다. 여러 브랜드를 알아보고 인테크모닝죽을 고른…blog.naver.com

<4~5일째> 4일째 되던 날 오후, 노량진수산시장 쇼핑을 앞두고 어머니가 시장에 들러서 우동집에 들렀다. 나는 아침에 죽을 먹은 상태였지만, 우동을 식혀 먹었지만 괜찮았다. 김밥도 아쉬워해서 조금씩 먹었다. 그리고 수산시장에 가서 오징어, 새우, 자반고등어, 낙지등을 사서 별로 살것이 없어 홈플러스로 갔다가 사고가 발생했다. 엄마는 스테이크를 많이 샀다. 그래서 이날 참지 못하고 스테이크를 만들어 먹었다.ㅠㅠ김밥을 먹었을 때 좋아서 초밥도 샀다. 그래서 4일 저녁에 초밥, 스테이크, 구운 야채, 찐 새우, 씨 없는 포도를 먹었다. 그나마도 부드러운 식감으로 자극적이지 않고 먹음직스러웠다. 부채스테이크가 진짜 존맛탕이었다ㅠㅠ5일째인 오늘은 오전에는 어제 먹다 남은 초밥과 스테이크를 먹고 저녁에는 오징어전과 오징어튀김을 먹을 예정이다. 오늘 진료 때도 다음주까지 부드러운 거 먹어야 한다고 강조했었는데, 이렇게 먹은 걸 원장님이 아시면 깜짝 놀라겠죠ㅠㅠ

* 뜻밖의 부작용=나는 수술 전 후기에 찾아가 미각 상실과 목소리 변화에 부작용만 접했다. 그런데 뜻밖의 부작용이 나타났다. 그것은 바로 입이 닫혀 있다는 것이다. 보통 약을 먹을 때 입에 먼저 물을 머금고 약을 넣지만 수술 후 약을 먹으려다 보면 물이 목구멍으로 넘어가 토할 뻔했다. 목을 막는 편도선이 없어 바로 먹을 수 있을 것 같다ㅠㅠ처음에는 정말 당황했지만 지금은 어쩔 수 없이 약을 먼저 입에 넣고 물을 마신다. 편도가 없어서인지 알약을 여러 개 한꺼번에 먹어도 잘 먹는다.
위를 향해 물을 마시거나 입에 물을 머금고 있는 것은 아무래도 적응 기간이 필요한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