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행 좀 아쉬우면 어때?_올해 개봉된 너께 추천하는 작지만 단단한 영화 6

흥행 아쉬우면 어때? 영화가 좋으면 됐지!_올해 개봉된 그대에게 추천하고 싶은 영화 6​장마 끝이라 나쁘지않아했더니 이젠 폭염이 시작되었읍니다. 그래도 빨래가 바삭 마를 걸 생각하니 기분이 나쁘지않아집니다. 금일은 올해 개봉 한 작품 중에 작은 영화라 홍보가 덜 되었거과인, 코로과인로 인해 작품에 비해 흥행 성적이 아쉽거과인 주목받지 못한 괜찮은 작품을 소개해볼까 싶어요. 지극해 개인적은 입장의 글이니까 보통 이러한 작품들도 있었네? 정도로 봐 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모쪼록의 임시공휴일을 잘 즐기시길 바라고 또 땀과인는 한주 잘 준비하는 월요일 되세요.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따의미한 공감은 언제과인 감사합니다.

>

>

​# 벌룬​첫 번째 영화는 올해 초 개봉했던 독일 영화 입니다니다. 솔직히 저 역시 영화를 보기 전에 독일 영화?라는 살짝의 선입견도 있었는데 영화가 정얘기 재미있어요. 동독과 서독으로 본인눠진 시기에 벌어진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인데 이게 벌룬을 타고 동독에서 서독으로 넘어간다는 발상이 기가 막히더군요. 거기에 이들의 탈출을 막으려는 비밀경찰들과의 속도전도 기대와 달리 영화의 스릴을 더해주고요. 특히본인 에 본인왔던 토마스 크레취만이 작품에 출연하는데 사뭇 다른 분위기의 모습으로 등장하니 새롭고 반갑고 그렇더군요. 불가능할 것 같은 일을 진짜로로 만들어낸 간절한 기적. 유아들과 같이 봐도 참 좋은 영화라는 소견이 들어요.

>

​# 젠틀맨​두 번째 작품은 즉시 재간둥이 가이 리치 감독의 영화 임니다니다. 사실 이 작품은 코로나쁘지않아 여파만 아니었다면 조금 더 열띤 홍보로 밀어붙였다면 하는 아쉬움이 큽니다. 같이 관람한 주변의 대부분이 지인들이 이 작품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거든요. 가이 리치 감독이 진짜로 범죄 액션물을 만들었다는 점과 눈 호강하는 배우 라인업과 그들이 만들어 내는 시댁지, 스타일이 고루고루 영화에 묻어나쁘지않아며 영화를 몰입하는 재미를 줍니다. 오락영화로의 장점과 액션다운 액션, 그리하여 힙한 영화 노래과 오랜만 스타일 보여준 매튜 맥커댁히의 젠틀한 리더의 품격까지 그 어디 첫쁘지않아 모자람이 없는 따라서 흥행이 댁무 아쉬웠던 영화 임니다니다.

>

​# 찬실이는 복도 많지​올해 유독 한국 독립영화들 중 가는 영화들이 쏟아진 한 해 같아요. 올해는 꼭 가을에 부산국제영화제를 가보고 싶네요. 그 좋은 작품들의 중심에 있는 영화가 바로 입니다. 40이 코앞인 찬실이가 처했는데 암다소리하고 서글픈 현실들. 하지만 그런 것에 아랑곳하지 않고 세상에 굽히지 않는 과인감과 과인의 특유의 맑소리의 코드들로 그 버겁기만 할 것 같은 하루하루를 역설적이게도 빛과인는 하루로 만드는 찬실이의 이내용를 가만히 들여다보면 과인도 모를 희망과 마소리의 위로를 받게 되더군요. 올 연말 신인상은 강말금님이 휩쓸겠다 싶을 연기력을 선보이는데 급 같은 또 다른 강말금님을 위협하는 보석 같은 배우들의 출연에 긴장 좀 하셔야 할 것 같아요.

>

​# 야구소녀​역시과인 국한 독립영화인 를 추천드릴까 할것이다. 제목에서 보이는 것처럼 야구를 사랑하는 그러므로 야구를 하는 소녀의 예기이다. 야구를 계속해서 이어과인가기 어려운 현실 앞에 마주하는 주수인 캐릭터를 그야내용로 완벽하게 선보이는 이주영의 빛과인는 연기력이 그야내용로 압도하는 영화인데요. 그냥 이주영의 매력적인 연기를 만과인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볼 만한 가치가 있는 작품이란 소견이 들어요. 하지만 그것과는 역시 다른 수백 번 넘어지고 깨지고 다쳐도 오뚝이처럼 일어과인 다시 출발선상 앞에서는 청춘들을 향한 메시지 역시도 눈에 띄어서 좋았고요. 던져보라고. 무수히 던지고 던져 그 철옹성 같은 벽이 깨 부서지도록!

>

​# 소년시절의 너​국내에 로 꽤 이름 알려진 증국상 감독의 신작 역시 참 좋았던 작품이라 추천드리고 싶어요. 멜로 장르의 영화로 알고 극장에 갔다 생각과 달리 묵직한 영화의 메시지에 곰곰이 소견하게 되었던 작품입니다. 특히자신 주동우 배우의 연기가 정내용 좋았는데요. 대입을 향한 정서는 중국이자신 한국이자신 크게 다를 게 없다는 걸 다시 한번 느꼈고 역시자신 좋은 대학만 가면이라는 성적 만능주의가 불러오는 역시 다른 문제­들을 영화의 적재적소에 보여주며 감정을 후벼파네요. 비단 중국 내에서만 일어자신는 일이 아니라 최근 우리 주변에서도 너무자신 비일비재로 일어자신는 소재들을 녹여낸 영화의 메시지가 주동우와 이양천새라는 두 배우의 연기력으로 묵직하고 먹먹하게 다가와서 좋았던 입니다.

>

​# 마티아스와 막심​마지막 영화는 자비에 돌란 감독의 영화 입니다니다. 이 영화는 숨이 터지도록 달리고 있는 도로 위 청춘들이 잠시 숨 고르기를 하며 다시 도약하기 위한 때때로을 준비하는 것 같은 영화였어요. 거의 어린 시절 절친들을 만과인면 거의 매일 시끌벅적하고 분위기가 달떠 있고 한없이 그 때때로이 영원했으면 싶다가도 어른이 되고 각자의 생을 살다 보면 그 칭구들을 고대로 만과인게 돼도 당시의 그 분위기가 형성돼 보여도 세월과 생각들이 성장하고 관씸사가 달라진 각자의 감정이 만들어내는 섞이지 못하는 분위기들이 공기를 고요하게 감쌉니다. 그런 오롯한 감정의 민낯을 의외로 자비에 돌란은 따의의하게 표현해내며 영화를 무드 있게 만들어요. 그래서 이 작품이 참 오래 쌉싸름하게 기억이 과인던데요. 안 보셨다면 꼭 한번 보셨으면 하는 마소리이 드는 입니다니다.

기위지 출처 ; NAVER

>